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한국문화재재단에서 만난 희소식~ 

    올해로 11번째를 맞이하는 창덕궁 달빛기행이 오랜만에 다시금 문을 엽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창덕궁에서 진행되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해설과 함께 하는 야간 기행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는 행사입니다. 

    매주 목~일요일 "2020년 창덕궁 달빛기행- 두번째의 달을 보다"가 존덕정 권역을 추가해서 문을 열어요~

    10월 25일까지 문을 여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지난 5월과 8월에 문을 열였으나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서 문을 닫아서 

    많은 사람들에게 아쉬움을 남겼어요.

    이번에는 기존 탐방지를 추가로 존덕정과 반월지 구역을 넣어서 더 특별함을 맛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무지 기대가 되네요~

    존덕정의 원래 이름은 육면정이였는데 덕성을 높인다는 뜻의 존덕정으로 이름을 바꿧습니다.

    10월 8일 오후 2시부터 사전 예매를 통해서 구입이 가능한데 뭔가 하늘의 별따기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입장권 가격은 3만원인데 1인 2매까지 구입 가능 한점 참고하시길 바래요~

    올해 마지막으로 진행 되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궁중문화축전과 연계해서 진행 됩니다.

     

    1일 4회 20분 간격으로 탐방이 진행되며 회당 참가 인원이 20명입니다

    100분으로 구성된 탐방 코스는 해설사가 직접 설명을 해주면서 밤의 정취와 전통예술의 아름다움을 

    맘껏 즐길 수 있을 거라고 하니... 너무 부럽네요~ 

    행사 당일에 11시 기준으로 5mm이상의 기상청 비 예보가 있으면 행사가 취소 된다고 하니 참고하기실 바래요 

     

    특히 전각마

    다의 역사와 옛 이야기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다고 하니 우선 예약 신청 해봐야 할것 같아요~ 

    예매가 어려운 장애인분들을 비롯해서 국가유공자 분들은 전화로 예매가 가능합니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서 이전에는 100명씩 하루 2회 관람 하였는데 20명씩 하루 4회로 구성하여 

    관람이 진행되는데 20분 간격으로 시간차를 두어서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안심하고 관람 할 수 있습니다. 

    기존 달빛기행의 묘미였던 부용지와 주합루의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여태껏 밤에는 일절 개방하지 않았던 ‘존덕정과 반월지’를 탐방구역에 추가했다고 하는데 더욱 기대가 되는 부분이네요 

    어둠이 깔린 창덕궁 곳곳을 누비면서 해설사와 함께 전각에 대한 전설 같은 옛이야기를 들으면서

    과거로 돌아간 듯한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고궁의 야경 체험~

    대금·거문고·판소리·그림자극·부채춤도 볼 수 있습니다. 

    왕이 사랑했던 창덕궁 후원을 거닐며 고궁의 운치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날이 언제 오려나....

    올해 마지막으로 진행되는 일정인만큼 치열한 티켓팅이 예상이 되네요

    그래도 모두들 성공하시기를 바랄께요~

     

    창덕궁 달빛기행 - 두번째의 달을보다

    일정 : 2020.10.10 ~ 2020.10.25

    관람 : 선착순 예매(인터넷 사전 예매)

    금액 : 30,000원 

    장소 : 창덕궁 일원 

    인터넷 예매 : 옥션티켓(http://ticket.auction.co.kr) / 장애인, 국가유공자 대상 전화예매(옥션티켓 1566-1369)

    문의 : 02-3210-3503

    728x90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